nba중계 최신소식&경기정보 근황

릴라드

안녕하세요 오늘은 NBA중계 최신소식 등등 여러가지 정보를 알려드릴려고 합니다. 아래를 참고하시면 될것같습니다.

nba중계

드레이먼드 그린의 5경기 출전정지 해제 후 첫 인터뷰

드레이먼드 그린: “후회하지 않는다. 팀원 보호하려 했을 뿐”

미국 ESPN은 27일(이하 한국시각) ‘드레이먼드 그린은 5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은 것에 대해 후회하지 않는다. 루디 고베어에 헤드락을 건 것은 팀동료 클레이 톰슨을 방어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린은 5경기 출전 정지를 받았지만, 이에 대한 후회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린은 최근 지난 15일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미네소타 팀버울브스의 경기에서 일어난 사건을 통해 그의 결심을 공개했습니다.

그린의 행동과 출전 정지 징계

경기는 1쿼터 시작하자 마자, 클레이 톰슨과 제이든 맥다니엘스의 충돌으로 시작되었습니다. 리바운드 경쟁 중에 톰슨과 맥다니엘스는 언쟁을 시작하고, 상황은 더 악화되었습니다. 이 두 선수는 하프 라인까지 멱살을 잡은 채 이동하며 갈등을 끌고갔습니다.

이때, 루디 고베어가 톰슨의 목을 껴안은 채 두 선수를 분리하려고 했지만, 드레이먼드 그린은 고베어의 목을 완전히 감았습니다. 이 상황은 WWE에서 볼 수 있는 주로 사용되는 헤드락과 유사한 모습이었습니다.

NBA는 그린의 행동을 비신사적이고 위험한 방식으로 판단하여 5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습니다. 그린은 이 징계에 대해 변함없는 입장을 유지하며 후회의 물결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드레이먼드 그린 징계

경기 중 발생한 충돌 사건

경기가 치열하게 진행되던 중, 클레이 톰슨과 제이든 맥다니엘스 간의 언쟁이 발생했습니다. 리바운드 경쟁 중 톰슨이 맥다니엘스의 상의 윗부분을 잡는 듯한 행동을 하자, 맥다니엘스는 그에 맞대응했습니다. 두 선수는 하프 라인까지 멱살을 잡은 채 이동하며 충돌을 빚었습니다.

루디 고베어가 톰슨을 분리하려고 했지만, 그린은 고베어의 목을 감쌌습니다. 이 상황은 경기장에서 이례적인 장면으로 여겨졌으며, 논란을 불러왔습니다.

그린의 후회 없는 입장

그린은 이 사건에 대해 후회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그는 현지 기자들과의 첫 인터뷰에서 “나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내가 아끼는 사람들이 어떻게 느끼는가 하는 것이다. 그것이 전부다”라며 “사건은 사람들이 해석하고 싶어하는 방식으로 해석할 수 있다. 나는 사람들의 해석을 판단하거나 바꾸려고 여기에 있는 것은 아니다. 나는 항상 팀원들을 위해 곁에 있을 것이라는 걸 알고 있다. 그게 바로 나다. 팀원이자 친구인 나의 모습”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린은 출전 정지 기간 동안 변하지 않았고, 그의 팀원들을 보호하려는 결심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그의 입장은 논란을 불러왔지만, 그린은 그 결심을 굳건히 유지하고 있습니다.

부커의 클러치 샷으로 피닉스의 7연승

부커가 단 한방으로 자신의 클래스를 입증했다. 피닉스는 부커의 클러치 샷에 힘입어 뉴욕의 추격을 뿌리치고 7연승을 질주했습니다.

피닉스 선즈, 뉴욕 닉스와 격돌하다

피닉스 선즈는 27일(이하 한국시간) 뉴욕 메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열린 2023-2024 NBA 정규시즌 뉴욕 닉스와의 경기에서 116-113으로 승리했습니다.

역전의 승부, 클러치 타임의 고난과 승리

막판까지 알 수 없는 승부였습니다. 종료 1분 18초를 남기고 피닉스가 103-99 리드를 잡았지만, 이후 뉴욕이 퀴클리의 자유투 득점과 브런슨의 점퍼로 103-103 균형을 맞췄습니다.

한 때 15점 차까지 앞섰던 피닉스는 4쿼터 막판 들어 위기를 맞았습니다. 하지만 위기의 순간, 에이스 부커가 영웅처럼 등장했습니다. 부커는 경기 종료 1.1초 전, 상대 선수를 앞에 두고 무게 중심이 무너지는 가운데서도 3점슛을 시도했고 공은 그대로 림에 빨려들어갔습니다. 스코어는 116-113. 부커의 이 경기 첫 3점슛이었습니다. 그렇게 뉴욕의 거센 추격을 뿌리친 피닉스는 귀중한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습니다.

부커, 야투 부진 속에서의 슈퍼스타

사실 부커는 위닝샷을 넣기 전까지 야투율 37.5%에 그치는 등 야투 부진에 빠졌습니다. 그러나 부커는 자신의 부진을 만회할 줄 아는 선수였습니다. 팀이 필요로 한 순간, 상대 수비의 컨택을 견뎌낸 뒤 위닝 3점슛을 성공하며 팀에 승리를 안겼습니다. 그의 슈퍼스타 자질을 확실히 알 수 있었던 장면이었습니다.

피닉스의 다른 주인공, 에릭 고든

피닉스는 부커가 28점 5리바운드 11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에릭 고든은 3점슛 6개 포함 25점을 폭발하며 발 부상으로 결장한 케빈 듀란트의 공백을 훌륭히 메웠습니다.

뉴욕의 저항

뉴욕은 제일런 브런슨이 3점슛 5개 포함 35점 6리바운드 8어시스트 3스틸, 줄리어스 랜들이 28점 5리바운드를 기록하며 분전했습니다. 하지만 제공권 싸움에서 38-47로 밀린 것이 패인이었습니다. 막판 집중력 싸움에서 밀린 것도 아쉬웠습니다.

피닉스의 7연승 질주

이날 승리로 피닉스는 7연승을 질주하며 서부 컨퍼런스 3위로 도약했습니다. 피닉스는 30일에 토론토 원정을 떠나 8연승에 도전합니다.

릴라드

데미안 릴라드, 밀워키 벅스의 대역전승 주역

데미안 릴라드가 친정팀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 상대로 26점차 역전승을 주도하며 화려한 미소를 띄웠습니다.

밀워키 벅스의 대역전승

밀워키 벅스는 27일 한국시간으로 파이서브포럼에서 열린 2023-2024 NBA 정규시즌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와의 경기에서 108-102로 승리를 거뒀습니다. 이 경기는 밀워키에 대역전승을 안겨주는 화려한 승리였습니다.

릴라드의 첫 만남

지난 9월, 포틀랜드에서의 경력을 마치고 밀워키 벅스로 이적한 데미안 릴라드는 이날 친정팀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와 맞대결하는 자리에 섰습니다. 이적으로 많은 이목을 받았던 이 경기에서 릴라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줬을까요?

경기 초반의 굴욕

경기 초반, 포틀랜드의 제라미 그랜트, 스쿳 핸더슨, 셰이든 샤프 등의 선수들이 활약하여 밀워키는 26점차로 뒤졌습니다. 밀워키의 공격은 미묘하게 막히고 슛은 빗나갔습니다.

역전의 시작

그러나 3쿼터 들어서 포틀랜드의 슛감이 꺾이면서 밀워키가 추격전을 시작했습니다. 3쿼터까지 두 팀의 점수 차는 두 자릿수로 유지되었습니다.

4쿼터의 역전

4쿼터에 접어들면서 게임의 흐름은 완전히 변했습니다. 바비 포티스의 활약과 데미안 릴라드의 미래를 예측할 수 없는 스텝백 3점슛이 밀워키에게 돌파구를 열었습니다. 밀워키는 리드를 지켜내며 경기를 26점 차로 역전승으로 마쳤습니다.

릴라드의 화려한 활약

릴라드는 친정팀을 상대로 빛나는 활약을 펼쳤습니다. 이 경기에서 31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을 이끌었습니다.

클리블랜드 친정 방문, 르브론 제임스의 추억

LA 레이커스는 26일 한국시간으로 클리블랜드 로켓 모기지 필드하우스에서 열린 2023-2024 NBA 정규시즌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와의 경기에서 121-115로 승리하며 르브론 제임스의 친정 방문 경기를 마쳤습니다.

르브론의 고향 방문

이 경기는 르브론 제임스의 고향 방문으로 큰 관심을 끌었고, 르브론 제임스에게는 특별한 의미가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르브론은 경기에서 뛰어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4쿼터 막판의 역할

경기가 막판으로 진입하면서 르브론 제임스는 팀을 이끌기 위해 나섰습니다. 경기 종료 1분 56초를 남기고 1점 차 추격을 허용한 레이커스는 르브론 제임스의 활약에 힘입어 다시 경기를 돌렸습니다. 르브론은 플로터와 덩크로 5점을 연달아 기록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습니다.

클리블랜드 시절의 기억

르브론 제임스는 2003 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로 NBA 커리어를 시작했습니다. 그는 클리블랜드에서 11시즌 동안 활약하며 높은 평균 득점, 리바운드, 어시스트를 기록하며 많은 기록을 세웠습니다.

경기 후 르브론 제임스는 인터뷰에서 “클리블랜드에서 11년을 보냈다. 클리블랜드에서 뛰던 때는 결코 잊지 못할 것 같다. 나는 그 순간을 항상 기억할 것”이라고 전하며 클리블랜드 시절을 회고했습니다.

가장 자랑스러웠던 순간

르브론 제임스에게 있어서 클리블랜드 시절에서 가장 자랑스러웠던 순간은 2016년 NBA 파이널에서의 우승이었습니다. 그해 클리블랜드는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를 꺾고 NBA 챔피언으로 영예를 안았으며, 이 경기는 클리블랜드 역사상 큰 의미를 가진 순간 중 하나였습니다.

르브론 제임스는 경기장을 바라보며 “이곳을 밟을 수 있어서 정말 기쁘다. 경기장을 올려다보면 위에 있는 여러 배너와 하나가 되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특히 중앙에 있는 2016년 우승 배너가 가장 멋지다”며 그 순간을 회상했습니다.

르브론 제임스는 오하이오주 아크론에서 태어나 클리블랜드가 자신의 고향으로 생각하며 이곳을 더욱 빛나게 만들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Spread the love